다쏘시스템, 한국세라믹기술원 등과 국내 세라믹 산업 발전에 협력하기로
  • 2021-09-13
  • 윤범진 기자, esmaster@elec4.co.kr

다쏘시스템은 한국세라믹기술원(KICET) 및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과 국내 세라믹 산업 발전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9일 창원 3D익스피리언스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체결된 이번 협약식에는 다쏘시스템코리아 조영빈 대표, 한국세라믹기술원 정연길 원장,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 박민원 단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세라믹기술원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대한민국 유일의 세라믹 전문연구기관이다.

이번 협약은 경남 및 창원국가산업단지 산업체 기술지원 생태계 구축, 가상공학플랫폼구축사업을 통한 시뮬레이션 인프라 구축, AI기반의 세라믹 플랫폼인 아이세라믹 제조혁신 플랫폼 사업 체계화가 주요 목적이다. 다쏘시스템을 비롯한 양 기관은 세라믹 소재와 공정의 디지털화 뿐 아니라 신소재 개발을 위한 디지털 트윈 기술의 교류와 협력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또한 아이세라믹 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도 긴밀히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경남 및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산업체의 CAE 및 제조지능화 기술지원과 더불어 스마트그린산단 공정혁신시뮬레이션센터 구축사업과 연계하고 신규사업 기획을 위한 협력도 함께 진행한다.

다쏘시스템은 한국세라믹기술원에 가상 환경하에서 제품의 성능, 신뢰성, 안전성을 평가할 수 있는 시뮬리아(SIMULIA)를 비롯해 원자단위 모델링을 통해 소재 특성 예측 및 분석이 가능한 바이오비아(BIOVIA)의 머티리얼 스튜디오(Materials Studio), 3D 캐드 소프트웨어인 솔리드웍스 (SOLIDWORKS)를 지원한다.  특히 솔리드웍스 해석용 모델링에 대한 사용자 교육을 통해 국내 세라믹 업계에 CAE (Computer Aided Engineering) 개념을 적극 보급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다쏘시스템코리아 조영빈 대표이사는 "다쏘시스템은 세라믹 분야의 첨단 신소재 연구 개발과 디지털 공정혁신에 적극 협력하여 세라믹 기술 혁신을 통한 국가사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밝히고 “한국세라믹기술원의 소재 및 부품의 클라우드 플랫폼인 벡터(Vector)와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의 유기적인 연결을 통해 신규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산학연 기술 인력 양성을 위한 온/오프라인 교육 지원 및 양 기관의 플랫폼 홍보도 활성화할 예정이다” 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