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XP 반도체, 자동차용 고성능 컴퓨팅 플랫폼의 확장 버전 블루박스 3.0 발표
  • 2021-01-12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NXP 반도체는 NXP의 대표적인 자동차용 고성능 컴퓨팅(AHPC, Automotive High-Performance Compute) 개발 플랫폼의 신규 확장 버전인 블루박스(BlueBox) 3.0을 발표했다.

블루박스 3.0은 반도체 디바이스의 상용화 전에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검증을 위한 플랫폼으로, 이번 버전을 통해 사용자 정의 차량, 안전 레벨 2+(L2+)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등 진화하는 자동차 아키텍처를 유연하게 구현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



블루박스3.0은 이기종 가속화를 가능하게 하는 칼레이의 MPPA (Massively Parallel Processor Array) 프로세서 기반 PCIe 카드와 중앙 집중식 컴퓨팅 모듈, 안전한 고성능 NXP 프로세서, 확장된 I/O 연결 및 익스텐션을 결합해, 설계자들이 시스템 개발 주기와 출시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완전한 자율주행차 개발이라는 장기 과제에 집중해 오던 것에서부터 컴퓨팅 파워를 활용해 차별화된 차량을 개발함으로써, 즉각적이고 실질적인 기회를 확보하는 것으로 방향을 전환하고 있다. 사용자 정의 차량(User-defined vehicles)을 통해 소비자들로 하여금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를 위한 새로운 기능을 추가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다. NXP 블루박스 3.0의 풍부한 개발 기반은 설계자가 차별화, 안전한 L2+ 대량 생산, 관련 차량 네트워킹 아키텍처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NXP 오토모티브 프로세싱의 이콕핏(eCockpit) 및 ADAS 글로벌 제품 마케팅 담당 디렉터인, 아르노 판덴보서(Arnaud Van Den Bossche)는 "사용자 정의 차량의 더욱 복잡한 요구사항에 대한 니즈로 인해 자동차 아키텍처가 도메인 및 구역화 아키텍처(zonal architectures)로 진화되고 있다. 구역화 아키텍처는 자동차 고성능 컴퓨팅에 대해 서버 스타일의 접근법을 제공할 것이다. NXP 블루박스 3.0은 이러한 새로운 차량 네트워킹 아키텍처를 통해 혁신할 수 있는 설계 기반을 제공하여 보다 빠른 구현을 돕는다"고 말했다.

블루박스 3.0은 NXP의 16코어 레이어스케이프(Layerscape) LX2160A 프로세서를 활용해 이전 세대 블루박스 대비 처리 성능을 두 배 향상시켰다. 이러한 성능 개선은 확장된 I/O 인터페이스와 함께 새로운 자동차 아키텍처에 필요한 인텔리전스와 연결성을 크게 높였다. 본 프로세싱은 고급 센서 퓨전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레이더, 비전, 라이다(LiDAR) 신호 경로를 수용할 수 있으며, 인식, 예측, 경로 찾기 기능, 새로운 커넥티드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는 칼레이 쿨리지™(Coolidge™) MPPA® (Massively Parallel Processor Array) 프로세서를 통해 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ML) 가속화를 위한 확장 옵션을 제공한다.

NXP의 블루박스 3.0 플랫폼은 NXP S32G 프로세서를 통합해 안전한 차량 네트워킹, 시스템 수준의 ASIL D 적합성을 위한 신뢰할 수 있는 안전성 처리 및 확인 기능을 제공한다. NXP는 오랜 안전 부문 노하우를 활용해 시스템 설계자들이 긴밀한 파트너 생태계에서 협업할 수 있는 안전한 자동차 고성능 컴퓨팅 이니셔티브를 개척해왔다. 블루박스는 이 이니셔티브의 핵심인 중앙 처리 및 연결 허브이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