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이창 띄우지 않음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중대재해처벌법 대응하는 전기 화재 예방 솔루션 제공
  • 2022-08-02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대표 김경록)이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라 강화된 산업재해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전기•화재 사고 예방 솔루션을 소개한다.


전기는 편리함을 제공하는 동시에 산업 현장에서 화재나 감전 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한국전기안전공사가 2021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기 감전사고 사상자 중 75%가 산업 재해 사상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1월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산업 현장의 인명피해에 대해 기존의 산업안전보건법보다 처벌 수위를 높여 기업들의 책임감을 가중시키고 있다.



산업현장에서 주로 발생하는 감전•화재 사고는 전류전압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 전기 패널을 개방할 경우 공기를 통해 스파크가 발생하는 아크(arc) 로 인해 발생한다. 아크는 인체와 설비에 열과 복사 광선, 금속 파편이 방출되며 배전반 폭발이나 실명, 화상 등을 유발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제공하는 디지털 보호 계전기 이저지 P5(Easergy P5)은 내부에 탑재된 6개의 센서가 빛과 전류 이상을 감지해 아크 지속 시간을 감소시켜 사고 피해를 최소화한다. Plug & Play 형식으로 유지 및 보수 시에 쉽고 빠르게 제품 교체 작업이 가능해 새로운 시설과 기존 설비에 설치가 가능하다. 빌딩의 전기 설비에서 발화되는 화재 위험을 완화하는 전기화재예방 솔루션은 열적외선 센서 TH110와 환경센서 CL110를 제공해 전력 접촉부의 온도와 주변 온•습도를 측정해 체계적인 관리로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한다.

센서나 계전기 등을 통해 취합된 정보는 IoT 및 클라우드 기반 자산 관리 플랫폼인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EcoStruxure Asset Adviso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솔루션은 측정된 정보를 클라우드로 전송해 설비 기능 성능을 저해할 수 있는 환경적인 요소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진단 및 분석함으로써 사전 유지보수를 가능케 한다. PC와 모바일 앱을 통해 모니터링이 가능하며, 문제가 생길 경우 알람 시스템이 가동돼 위험 요소를 빠르게 알아챌 수 있다. 이 밖에도,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전문 기술팀과 연결해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필드 서비스 사업부 김성환 본부장은 “최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으로 기업들이 산업현장에서의 안전성을 높이는 데에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전기•화재 안전 사고는 피해 규모에 따라 인명 피해 및 물적 자산 손실로 인한 비즈니스 연속성을 상당히 저해할 수 있다.”며,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주요 전기 장비에 대한 이상 동작이나 패턴을 파악하는 클라우드 기반 분석을 통해 유지보수 작업을 지속적으로 최적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므로 작업자의 일정에 따라 사전 예방적 유지보수 방식을 적용해 고객의 자산 보호를 위해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센서   #스마트팩토리   #전력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세미나/교육/전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