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 보안-중심 네트워킹 기반 네트워크 방화벽 발표
  • 2020-11-16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포티넷코리아(조원균 대표)는 보안-중심 네트워킹(security-driven networking) 접근방식을 기반으로 하이브리드 데이터센터, 멀티-클라우드 환경 및 대규모 원격근무 환경 등의 다양한 엣지를 보호하는 최신 네트워크 방화벽 ‘포티게이트 2600F(FortiGate 2600F)’를 발표했다.

‘포티게이트 2600F’는 특수 목적으로 제작된(Purpose-Built) SPU(Security Processing Unit)인 NP7, CP9를 기반으로 하며, 경쟁사 솔루션 대비 최대 10배 높은 보안 컴퓨팅 등급(Security Compute Ratings)으로 업계 최고의 성능을 자랑한다.


NP7, CP9를 포함한 포티넷 SPU(Security Processing Unit)는 포티넷 솔루션의 속도, 규모, 성능, 효율성 및 가치를 획기적으로 높이는 동시에, 사용자 경험을 크게 향상시키고, 풋프린트(설치 공간)를 줄이며, 전력 요구사항을 낮추도록 설계되었다. ‘포티게이트 2600F’를 포함하여 포티넷 솔루션들은 포티넷 보안 패브릭(Fortinet Security Fabric)을 통해 고객들에게 보안-중심 네트워킹(security-driven networking) 및 플랫폼 접근방식을 제공한다.

포티넷 보안 패브릭(Fortinet Security Fabric)은 연결된 전체 환경에서 네트워킹과 보안을 통합하고 어떤 장치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든, 모든 온-프레미스, 가상 또는 클라우드 기반 환경에서 효과적인 보호를 제공한다.

포티넷 CMO 겸 제품 총괄 존 매디슨(John Maddison) 선임 부사장은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 혁신 이니셔티브를 가속화하면서 원격 근무 및 하이브리드 근무 인력을 보호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이렇게 복잡한 환경에서는 어디서나 엔터프라이즈급 보안을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포티넷의 보안-중심 네트워킹(security-driven networking) 접근 방식은 네트워킹과 보안의 통합을 가속화하여 엔터프라이즈 데이터센터, WAN 및 클라우드 에지를 포함한 모든 엣지를 단일 네트워크 방화벽 플랫폼에서 효과적으로 보호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