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4차 산업혁명 이끌 소프트웨어 기술의 정수를 만나다

  • 2018-08-08
  •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2018 대한민국 소프트웨어대전 'Soft Wave 2018' 개막
AI, VR, 블록체인 등 첨단 소프트웨어 기술 한자리에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이 한자리에 모여 솔루션을 선보이는 ‘소프트웨이브 2018’이 개막했다. 코엑스에서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 동안 진행되며 ‘AI Everywhere, Smarter World’를 주제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기술을 선보인다.

올해로 3회째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200여사 500개 부스 규모로 개최됐다. 소프트웨이브 조직위원회가 주최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교육부, 보건복지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후원했다.

전시뿐만 아니라 다양한 부대행사와 세미나도 마련됐다. ‘AI로 더 스마트해지는 세상’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소프트웨이브 서밋 2018부터 취업준비생을 위한 소프트웨어 진로 특강, 국내 최대 게임사들이 참여하는 ‘AI 게임 토크’, 국내외 의료 IT 최신 동향 및 주요 현안을 다루는 의료정보리더스포럼 컨퍼런스와 휴먼 마이크로바이옴 컨퍼런스가 열린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개회식에서 “올해 3회째를 맞이한 소프트웨이브는 새로운 소프트웨어 기술과 동향을 공유하는 국내 최대 소프트웨어전문 전시회로 성장했다”면서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이 활성화되고 다양한 산업에 소프트웨어가 융합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글과컴퓨터의 '말랑말랑'과 '차세대 스마트 공기호흡기'

한글과컴퓨터는 ‘한컴그룹이 이끄는 말랑말랑한 미래 기술 생태계’라는 의미를 담은 브랜드 ‘말랑말랑’을 앞세웠다. 치매예방, 인지능력 향상을 위한 가상현실 훈련시스템, 블록체인을 통한 스마트시티 연결 기술인 ‘한컴시큐어 블록체인’, 보안기능에 중점을 둔 메신저 ‘말랑말랑 톡카페’, 글로벌 웹오피스 ‘아마존 워크닥스’, IoT와 블록체인을 활용한 소방용 차세대 스마트 공기호흡기 등 다양한 영역의 솔루션을 선보였다. 

마이다스아이티의 인공지능 채용 솔루션 'inAIR'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부스에 있는 마이다스아이티는 인공지능 기반 채용토탈 솔루션 ‘inAIR'를 선보였다. 인공지능 면접관 inAIR는 지원자가 질문에 대답하고 게임에 임할 때 나타나는 표정, 음성, 언어 등 외면적으로 드러나는 반응 등을 분석해 지원자의 내면적 성향을 분석한다. 인공지능이 판단한 종합결과를 채용사에게 제공하고 채용사는 이 결과를 채용에 반영할 수 있다.

LG CNS의 로봇 관제 플랫폼 ‘오롯(Orott)’

LG CNS는 다양한 IoT 디바이스로부터 데이터를 쉽고 빠르게 수집할 수 있는 플랫폼 ‘인피오티(INFioT)’, 서비스 로봇 도입을 위한 로봇 관제 및 서비스 콘텐츠 관리를 위한 플랫폼 ‘오롯(Orott)’, 도시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여 정보를 공유하는 스마트시티 플랫폼 ‘Cityhub’를 선보였다. 

전력산업 몰입형 체험투어

한국전력(KEPCO) 부스에서는 VR체험을 중심으로 한 체험관을 운영해 성황을 이뤘다. VR을 이용한 전력산업 몰입형 체험투어, VR로 떠나는 디지털 역사 여행, 요금조회와 청구서 재발행 등 7종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워봇'을 선보였으며 특히 VR 디지털 역사여행은 트레드밀에 올라서서 직접 걸어서 체험 할 수 있어 눈길을 끌었다.

그 밖에도 전자정부공동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소프트웨어공제조합/한국정보통신기술산업협회, 인도국가관 등 대형 특별 전시관에서 다양한 소프트웨어 기술을 선보이며 볼거리를 더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